가보지 않은 길 > 목회칼럼

본문 바로가기

목회칼럼

가보지 않은 길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DFMC
댓글 0건 조회 1,499회 작성일 20-12-05 21:29

본문

요즘 한국에는 걷는 길 열풍이 일었습니다걷는 것이 건강에 좋기 때문입니다이 때문에 지방자치 들마다 올레길을 만들어서 사람들이 찾게 하고서 울만하더라도서울외곽을한바퀴도는걷는길을 조성했고또 제주 올레길은 이미 전국적으로 유명 합니다그리고 제주 올레길의 모델이 된 스페인의 산티아고 순례길도 있습니다이 순례길은 길이만 해도 800km에 달하지만 해마다 10만 명의 사람들 이세계각지에서찾는다고합니다.걷는것이좋은 이유는발을디딜때마다온몸에혈액순환이잘이 루어지기 때문입니다그런데 걷는 것이 육체건강에 만 좋은 것이 아니라정신적인 건강에도 좋습니다걷는동안에나름사색을통해정리할것을정리하 고또해야할것을다짐하는새롬을경험할수있 기 때문입니다그래서 일부러라도 800km라고 하 는 엄청난 거리를 걷는 것입니다.

그런데지금은전세계사람들은모두가전에전 혀가보지않은길을가고있습니다.코로나가걷게 하는 길입니다지금까지 우리들 모두는 신앙생활 을하면서교회에나간다고하는것이,그리고주일 을지킨다하는것이이렇게낮설게느껴져본적이 없습니다주일이면 교회가서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믿음생활을 했기 때문입 니다이는 꼭 예배만이 아닙니다비즈니스나 가정 생활이나학생들이 공부를 하고취업을 하고 하는 것들모두가다전에는가보지않은길을가고있는 것입니다언제 교회에서 대면’ ‘비대면 예배라는 말을 사용했습니까? ‘언택트(Untact)라는 말이 지금 처럼 자주 사용된 적이 없습니다온라인 수업, zoom, 이런 것들이 다 뭡니까삶이라고 하는 것은 당연히 얼굴 마주보고손도 맞잡고서로 얼굴에 침 틔겨가며이야기하고웃고사는것이삶이라고생

각했는데지금은전혀다른길을가고있는것입니 다비록 12월에 코로나 백신이 접종을 시작한다고 해도내년4월까지는아직도더많은희생자들이나 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이 때문에 가정이나 사업기업들세계경제등등어느것하나도제대로 예측할수없습니다.말그대로전에는전혀가보지 않은길을가는것입니다그런데이런길을간또 한 사람이 있습니다아브라함입니다그는 갈데아 우르에 있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을 때 갈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다고 했습니다지금의 우리들 과 똑같은 상황에 맞닥뜨렸던 것입니다그런데 아 브라함은마침내젖과꿀이르는에이르 습니다그 비은 단 한 가지습니다하나님이 지시하시는 으로 나아갔던 것입니다여러우 리들도 마가지가 아니습니까어느 누구도 앞 날을예측할수없지만어느것하나간할수없 는안개와같은길을간다고할지라도하나님이지 시하시는길을라간다고하면어느누구대 길을 지 않는 인생이 될 것입니다미국의 트 로스트라는 시인이 [가지 않은 길]이라는 시를 썼 습니다시의 마지막단은 이렇습니다. ‘어디에가 먼훗날/나는한숨쉬며이이야기를하고있:숲속에두갈래길이있었다고,그리고나는-/나는 사람들이덜걸은길을택했다고/그로인해모것 이 달라다고’ 제가 알기로는 하나님의 지시를 따 라나아가는길을간사람들은그리많지않은것으 로 알고 있습니다그렇지만 그 길은 생명의 길이요된 길을 니다하는 덴버제일의 식구들 여러든 것들이 불투명한 시대를 우리가 고 있지만함께 손을 잡고 하나님이 지시하시는 길을 라가는삶을사시다.그래서우리들도먼훗날 웃으면서 좋은 이야기할 수 있는 삶이 되십시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